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해외 스타 소식

'흑인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 자꾸 보니 예뻐..매력적인 물고기상[Oh!llywood]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소영 기자] ‘흑인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가 볼수록 매력적인 비주얼을 뽐냈다.

할리 베일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ore from the met”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사진에서 그는 연보라색 수술 미니 원피스를 입고서 환상적인 몸매를 과시하고 있다.

이는 13일 열린 2021 Met Gala 행사에서 찍은 것. 할리 베일리는 파격적인 노출 드레스도 무리없이 소화하며 위풍당당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매혹적인 초콜릿 우유 빛깔 피부가 단연 돋보인다.

할리 베일리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인어공주’의 실사판 주인공으로 발탁돼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그가 흑인이라는 점을 두고 일각에서는 원작을 파괴하는 억지라며 인종차별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이에 디즈니 측은 “할리 베일리는 놀랍고 감각적이며 재능 있는 친구다. 그가 아닌 다른 아이디어는 없다”고 자신했다. 할리 베일리 역시 촬영을 마친 후 팬들에게 “18살이 끝나갈 무렵 영화 오디션을 봤고 팬데믹을 거쳐 21살이 됐다. 이제 촬영을 마쳤고 드디어 해냈다. 모든 영광을 경험하게 돼 정말 감사하다”는 인사로 기대감을 높였다.

/comet568@osen.co.kr

[사진]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