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쌍용차 인수전

쌍용차 인수전… 카디널 원 모터스 참여 뒤늦게 확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정문 모습.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새 주인 찾기에 나선 쌍용자동차의 매각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던 미국 자동차 유통기업 HAAH오토모티브의 새 법인 ‘카디널 원 모터스’가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국내 전기차 업체 이엘비앤티는 “카디널 원 모터스, 파빌리온PE와 쌍용차 인수를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해 본입찰에 참여했다”고 16일 밝혔다. 전날 마감된 본입찰에는 국내 전기버스 전문업체 에디슨모터스, 미국 전기차 기업 인디EV, 이엘비앤티 등 3곳이 참여했다.

카디널 원 모터스는 당초 유력한 인수 후보 중 하나로 거론됐으나 본입찰 명단에서 이름이 빠져 의문을 자아냈었다. 이엘비엔티 컨소시엄은 유럽 투자회사로부터 조달한 자금을 바탕으로 본입찰에 참여했고, 파빌리온PE와 함께 쌍용차를 인수 후 유상증자를 통한 추가 자금 투입 방안을 제시했다.

이엘비엔티 대표를 맡고 있는 김영일 회장은 쌍용차와 현대차그룹 연구소에서 디자인 업무를 담당한 이력이 있다. 김 회장은 “쌍용차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한 해외시장 확대 방안, 전기차 제조기술 및 인수자금 외 추가 투자 역량을 확보하고 있다”며 “쌍용차를 글로벌 완성차 회사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듀크 헤일 카디널 원 회장도 “우리는 수출경쟁력 미흡이라는 쌍용차의 근본 문제를 해결해 성장과 추가 고용을 달성할 수 있는 유일한 컨소시엄”이라고 강조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