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폐암 말기' 김철민 "동료들 100만원 후원 세번째…이겨내겠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개그맨 김철민. 사진|김철민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폐암 말기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54)이 한국방송코미디협회로부터 후원금 100만원을 받았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철민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방송코미디협회에서 병원 치료비에 보태라고 조금 전 100만 원을 보내주셨다. 벌써 세 번째다”라고 밝혔다.

이어 “엄영수 회장님 그리고 코미디언 선후배님 진심으로 고맙다”며 “끝까지 암과 싸워 이겨내겠다”고 덧붙였다.

한국방송코미디협회 회장직을 맡고 있는 엄영수는 앞서 후배 김철민을 위해 몇 차례 후원금을 전달했다. 그는 지난 6일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해 김철민을 언급하며 “(김철민이) 열심히 버텨나가고 있다”며 “자주 못 가서 미안하다. 추석에는 많은 분과 가겠다”라고 말했다.

지난 1994년 MBC 공채 5기 개그맨으로 데뷔한 김철민은 2019년 8월 폐암 말기 선고를 받고 투병 중이다. 김철민은 여러 방송에 출연해 부모님이 암으로 돌아가신 것과 나훈아 모창가수 ‘너훈아’로 이름을 알린 형 김갑순 등 형제 둘이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며 가족력을 밝히기도 했다.

강한 치료 의지를 보였던 김철민은 지난 19일 "제가 폐암 4기 투병생활한지 2년이 조금 지났다. 현재 몸 상태는 항암치료는 더이상 할 수가 없다"며 좋지 않은 상황을 공개했다. 또 "온몸으로 암세포가 퍼져있는 상태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잘 버티고 있다. 끝까지 버티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