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빨강구두' 최명길, 한채경에 "박윤재 유혹해"...소이현 결혼 망치나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빨강구두' 최명길이 한채경과 박윤재와 소이현의 결혼을 망칠 계획을 세웠다.

16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빨강구두'에는 고은초(한채경 분)가 윤기석(박윤재)의 아들이라고 주장하는 아이와 함께 등장했다.

최숙자(반효정)는 고은초의 등장에 급하게 윤기석을 집으로 불러들였고 함께 목격한 윤현석(신정윤)은 "이게 누구야. 희대의 사기꾼이 우리 집엔 웬일?"이라며 적대적인 반응을 보였다. 윤기석은 그런 고은초를 데리고 나가려고 했으나 고은초는 "아들 앞에서 무슨 짓이냐"라며 "오빠랑 나, 이제 어엿한 부모야. 애 교육도 신경 써야지"라며 아이를 두 사람의 아들이라고 주장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뭐 하자는 수작이냐"라는 말에 고은초는 "오빠 두 눈으로 오빠 아들 보고서도 그러냐"라고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최숙자는 "예전에도 그렇게 속을 썩이더니 이제는 아이까지 데리고 나타나서 사기를 치냐"라고 황당한 모습을 보였다.

고은초는 "우리 이재가 점점 크니까 아빠를 만나야 할 것 같다"라며 과거 자신의 행동을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의 말에 최숙자는 "그래서 남편 두고 딴 놈이랑 정분났냐. 그래서 돈 내놓으라고 협박하고 학교에 대자보 붙여서 학교 쫓아냈냐. 너 그놈하고 작정하고 우리 윤 교수 꼬신거다"라고 말했다.

또한 윤현석도 "우리 형 애면 왜 이제야 나타났냐"라고 물었고 고은초는 "오빠가 문자도, 전화도 다 씹었다. 눈앞에 나타나면 경찰에 신고하고 접근금지 신청하겠다고 겁줬다"라고 답했다. 윤기석은 그의 말을 믿지 못했고 윤현석 또한 유전자 검사만 받으면 된다며 그를 다독였다.

윤현석은 아기 머리카락을 부탁했고 "우리 형 친 자식이면 내가 삼촌인데 당연히 자식인지 아닌지 알아야 한다"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상황을 넘긴 뒤 고은초는 '일단 1단계는 넘어갔는데 유전자 검사하자고 한다'라며 진행 상황을 민희경(최명길)에게 알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은초의 등장으로 혼란스러워하던 윤기석은 김젬마(소이현)의 전화를 받지 못했고 고은초는 "누구 전환데 안 받냐"라며 윤기석에게 접근했다. 윤기석은 "돈 때문에 이러는 거냐. 돈 줄까?"라며 "넌 처음부터 돈 노리고 나한테 접근한 애다. 순진한 대학생인 척 나한테 접근했고 결국 돈도 뺏고 직업도 뺏었다. 내 인생을 망가트린 앤데 널 믿으라고?"라고 분노했다. 이에 고은초는 그때는 미안했지만 이제는 합치자며 "엄마 노릇, 아내 노릇, 손자며느리 노릇 잘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화가 난 윤기석은 고은초의 멱살을 잡으며 "꺼져 당장. 넌 예나 지금이나 그냥 고은초다. 끔찍하게 소름 끼치고 혐오스럽고 천박스러운 고은초"라고 말했다. 그러자 고은초는 "새파랗게 어리고 귀여운 나한테 반해서 결혼하자고 끈질기게 바라던 사람이 그러면 안 되지"라며 뻔뻔한 모습을 보였다.

이런 고은초의 모든 계획은 민희경에게 나온 것이었고 "(유전자) 검사 결과 기다리는 동안 시간을 벌 거다. 그동안 윤기석을 유혹해라"라고 지시했다. 그는 김젬마에 대한 정보를 주며 "둘이 결혼할 거다. 두 사람 끝장내라. 결혼 못 하게"라고 계획을 밝히기도.

이후 회의 중, 민희경은 고은초로부터 온 전화를 받았고 고은초는 김젬마 번호를 달라고 요구했다. 또한 고은초는 김젬마에게 인터뷰 약속이라고 속여 윤기석의 식당에서 만남을 가졌다. 김젬마가 들어선 방에는 고은초와 그의 아들이 있었고 김젬마는 두 사람의 모습을 보고 멈칫해 궁금증을 높였다.

사진=KBS 2TV '빨강구두'

박예진 기자 aynen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