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노다 세이코, 자민당 총재 출사표…'포스트 스가' 후보 4파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수 만에 추천인 확보…"사회적 약자 편" 표방

자민당 총재 선거, 9월 29일 실시

뉴스1

노다 세이코 자민당 간사장 대행. © News1 (노다 세이코 홈페이지 캡처)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노다 세이코 일본 자민당 간사장 대행이 차기 총리에 막판 도전장을 내밀면서 '포스트 스가' 후보가 네 명으로 늘어났다.

16일 야후재팬에 따르면 노다 간사장 대행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총재 선거 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총재 선거에 필요한 추천인 20명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틀 전부터 각 후보자의 다양한 정책을 살펴봤다. 아주 훌륭한 정책이었지만, 약자들을 격려할 만한 정책은 좀처럼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일본이 요구하고 있는 것은 다양성, 인구 감소나 고령화 속 지금까지 주역이 되지 못한 여성, 아이, 고령자 그리고 장애인이 제대로 살아갈 수 있는 사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살아갈 가치가 있는 정치를 자민당 안에서 만들어 가고 싶다. 세부 정책에 대해서는 여러분께 다음날부터 공개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노다 간사장 대행은 '첫 여성 수상을 목표로 한다'는 간판을 내걸고 과거 총재 선거 출마에 의욕을 세 차례나 나타냈으나 추천인을 모으지 못했다.

이로써 그는 '4수' 만에 당 총재에 도전하게 됐으나 낮은 지지율을 끌어올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노다 세이코 자민당 간사장 대행의 출마 선언으로 이번 선거는 고노 다로 담당상,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 기시다 후미오 전 정무조정회장까지 4파전 구도가 형성됐다.

특히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여성이 두 명이나 입후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의 차기 총리를 결정하는 자민당 총재 선거는 9월 29일 실시될 예정이다.

뉴스1

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고노 다로(58) 행정개혁담당상, 다카이치 사나에(60) 전 총무상,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 기시다 후미오 전 정무조정회장(64). ©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oong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