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여정, 문재인 대통령 '실명 비난'...통일부 "예의 지켜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여정 "문재인 대통령 '도발' 발언은 '실언"

"대통령까지 헐뜯는 데 가세하면 남북관계 파괴"

김여정의 '대통령 실명 비난'은 이번이 처음

통일부 "남북 대화·협력 재개 위한 노력 지속"

[앵커]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이 실언을 했다며, 실명을 직접 거론해 비난했습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한반도 평화와 남북 관계 발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행위라며, 상대방에 대한 기본적 예의는 지켜져야 한다고 응수했습니다.

홍주예 기자입니다.

[기자]
새로운 장거리 순항미사일 공개에 이어 열차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시험까지.

북한이 대남 압박 수위를 높여가는 가운데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도 담화문으로 불을 지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