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정미 “정의당 위기, 조국 사태로 시작” 심상정 “조국 인준 찬성은 분명한 오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의당 대선후보 첫 TV토론회

한겨레

정의당 김윤기(왼쪽부터), 황순식, 심상정, 이정미 대선 경선후보가 16일 서울 양천구 에스비에스(SBS)에서 열린 1차 방송토론회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 처음 열린 정의당 대선주자 티브이(TV) 토론에서 ‘조국 사태’ 당시 정의당의 태도가 다시 도마에 올랐다. 당시 지도부가 단호한 입장을 내지 못하면서 당의 위기가 시작됐다는 지적이었다.

<에스비에스>(SBS) 주관으로 열린 이날 토론에서 이정미 후보는 “정의당의 가장 큰 위기 국면은 조국 사태로부터 시작됐다”며 “당시 당을 이끌었던 심상정 후보가 반성과 성찰의 입장을 갖고 있는지 궁금하다”고 포문을 열었다. 당시 심 후보는 정의당 대표였고 이 후보는 정의당 소속 의원 6명 중 1명이었다. 조국 교수가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되고 서초동-광화문으로 갈려 ‘찬반 집회’가 이어지던 2019년 9월, 정의당 지도부는 “대통령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혀, 당 안팎에서 거센 역풍이 불었다. 심 후보는 토론에서 “당시 선거제도 개혁을 전략으로 삼았기 때문에 조 전 장관에 대한 조건부 인준이 압도적 의견이었다”라면서도 “그 결정으로 정체성 문제가 제기됐고, 분명한 오판이었다”고 사과했다. 황순식 후보는 당시 당 지도부의 일원이었던 이정미 의원을 향해 “그때 무슨 입장을 냈냐”고 거듭 물었고, 이에 이 후보도 “철저하게 성찰하고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날 토론회에는 정의당 대선경선에 출마한 심 의원과 이 전 의원, 김윤기 전 부대표와 황순식 경기도당 위원장이 참여했다. 김윤기 후보는 “정의당을 보수정당 2중대로 만든 정치인으로는 이재명 후보와 개혁 경쟁을 할 수 없다”며 “참여형 일자리 보장제로 이재명식 기본소득과 경쟁하겠다”고 말했다. 심상정 후보는 “이재명 후보의 기본소득이 힘을 잃어가는 과정을 반면교사로 삼을 필요가 있다”며 “‘일자리 보장제’도 아름답기만 해선 안 되고 어떻게 실현 가능한지 로드맵을 내놔야 한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주 4일제 전환과 생애주기 노동시간 선택제 시행 등을 약속했고, 이 후보는 ‘돌봄 혁명’을 이끌겠다며 ‘돌봄사회부총리’ 신설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황 후보는 “개인과 공공이 부담도 이익도 반씩 나누는 새로운 유형”의 ‘공존주택’ 구상을 밝혔다.

서영지 기자 yj@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