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영주 "바람피우는 사람? 고수부지 던져 놓아도 피워" 일침 (썰바이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배우 정영주가 나이트클럽에서 바람을 피운 아내의 사연에 분노했다.

16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썰바이벌'은 추석 특집 '내 말좀 들어주라'라는 주제로 꾸며졌다.

이날 '썰바이벌'에는 곁에 있어도 돌와와주길 바라는 '돌아와 줘!' 썰이 공개됐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썰남은 1년 전 추석 때 아내와 형수에게 명절 스트레스를 풀을 겸 나이트클럽에 보내줬다고 전했다. 하지만 아내와 형수는 그날 바람이 났고 내연남들과 만남을 이어오다 썰남에게 걸리고 만다. 썰남이 더 미치겠는 건 아무것도 모르는 해맑은 썰남의 형에게 진실을 말할 수 없어 영원히 묻을 거라는 것.

썰을 들은 황보라는 "이게 말이 되는 이야기냐.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냐"면 분노했다. 박나래는 "썰남 분의 상황을 짚어보면, 내연남에게 처음에는 강하게 말했지만 나중에는 존댓말로 헤어져달라고 했다. 와이프가 잘못된 건 알지만 가정을 지키고 싶은 거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민은 정영주에게 "처음엔 막말을 했지만 나중엔 애원을 했다. 정영주 씨라면 어떻게 할 것 같냐"라고 물었다. 정영주는 "내연남을 안 만날 것 같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정영주는 "내연남과 만나면 내연남이 와이프에게 말할 확률이 100%다. 오히려 약점을 잡히는 것일 수도 있다. 얼마나 무서운 세상이냐. 돈을 요구할 수도 있다. 상상할 수 있는 최악을 대비해서 빌미를 만들면 안 되고 내 부인이 해결하게 시간을 줘야 한다. 그럼에도 안 돌아오면 마음이 끝난 거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박나래가 "썰남 분이 아직도 후회하는 게 나이트클럽에 보낸 것이라고 한다"라고 말하자 정영주는 "바람 나려면 고수부지에 던져놔도 바람을 피운다. 클럽 간다고 바람을 피우는 것은 아니다. 거기서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집에 와서 뽀뽀를 해주는 사람도 있다"라며 분노했다.

박나래는 "이 썰이야 말로 가족의 문제라서 쉽게 말할 수 없는 고민이라고 생각한다. 썰남 분이 피눈물을 머금고 가족을 지키려고 했던 노력과 희생이 아내 분이 진심으로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정영주는 썰을 듣고 하고 싶은 말을 "그저 살다 보면 살아진다"라는 노래 한 소절로 대신해 표현했다.

사진=KBS Joy 방송화면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