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막뉴스] 김여정, 문 대통령에 '실명 비난'...통일부 "예의 지켜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새로운 장거리 순항미사일 공개에 이어 열차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시험까지.

북한이 대남 압박 수위를 높여가는 가운데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도 담화문으로 불을 지폈습니다.

김 부부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을 참관하며 "우리 군의 미사일 전력이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기에 충분하다"고 말한 것을 문제 삼았습니다.

'부적절한 실언'이라며, 대통령까지 나서서 상대방을 헐뜯는 데 가세한다면 맞대응 행동이 뒤따를 것이고, 남북관계는 완전 파괴로 치닫게 될 거라고 경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