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선거와 투표

홍준표 “보수 궤멸, 윤 후보탓” 윤석열 “홍 대표 때 선거 진탓”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의 1차 방송토론회가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이날 토론회는 양강 구도를 형성한 홍준표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다른 후보들의 집중 견제가 이뤄졌다. 예비후보들은 이번 토론회를 시작으로 총 6번의 방송 토론회를 갖는다. 왼쪽부터 황교안, 홍준표, 하태경, 유승민, 최재형, 원희룡, 안상수, 윤석열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검사 시절 보수 궤멸에 앞장서고 죽은 권력을 잔인하게 수사했다.”(홍준표 의원)

“검찰 수사 때문에 보수가 궤멸한 게 아니라 홍 후보가 당 대표 할 때 2018년 지방선거에서…(패배한 게 이유다).”(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중 2강으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16일 TV토론에서 격돌했다. 이번 토론회에는 1차 컷오프를 통과한 안상수 전 인천시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유승민 전 의원, 윤 전 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하태경 의원, 홍 의원, 황교안 전 대표 등 8명(가나다순)이 참석했다. 앞서 비전 발표회나 압박 면접 등에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참석했지만, 후보 간에 TV토론은 이날이 처음이었다.

홍 의원은 줄곧 윤 전 총장을 정조준했다. 윤석열 캠프가 지난 13일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박지원 국정원장, 제보자 조성은씨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하면서 ‘성명불상자’를 포함한 걸 두고 “(성명불상자가) 특정 캠프 소속원이라고 주장하던데 어느 캠프냐”고 물었다. 정치권 일각에서 홍준표 캠프 인사가 박 원장, 조씨의 식사 자리에 동석했다는 소문이 돌았는데 그 출처가 윤 전 총장 측 아니냐는 취지였다. 윤 전 총장은 “특정 캠프 소속이라고 제가 이야기한 적 없다”고 답했다.

홍 의원은 또 “윤 전 총장의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얼마나 포악하게 (국정농단 사건) 수사를 했으면 다섯 명이 자살했나.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공격했다. 윤 전 총장은 “법리와 증거에 기반해 일을 처리했고 검사로서 한 일에 사과는 맞지 않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도 윤 전 총장에게 날을 세웠다. 유 전 의원은 고발 사주 의혹을 거론하며 “손준성 검사와 대검 간부들이 이걸(고발장) 만들어서 전달한 게 사실이면 후보 사퇴 용의가 있냐”고 물었다. 윤 전 총장은 “제가 관여하지 않았다. (고발장을) 만들 이유가 없기 때문에 개연성이 없다”고 답했다.

유 전 의원은 또 “평생 검사 하신 분이 여섯 달 전에야 정치 결심을 했는데 대통령 할 감이 되냐”고 물었다. 윤 전 총장은 “26년간 검사 생활을 하면서 다양한 분야를 경험했다. 업무 수행에 전혀 문제가 없다”고 맞받았다.

홍 의원을 향한 견제도 만만치 않았다. 원 전 지사는 홍 의원이 민주당 지지층에서 지지율이 높은 점과 이날 파란색 넥타이를 맨 것을 거론하며 “국민의힘과 원팀이냐, 민주당과 원팀이냐”고 물었다. 홍 의원은 “그건 본인의 시각이다. 그리고 파란색은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색깔”이라고 응수했다. 하 의원은 홍 의원을 향해 “박 원장 선거 개입 발언에는 한 말씀도 안 한다. 개인 이익 때문에 당의 중차대한 문제에 침묵한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팩트가 드러날 때까지 자제하는 것”이라고 했다.

반면에 윤 전 총장은 주도권 토론 때 홍 의원이나 유 전 의원을 지목하지 않았다. 그 대신 원 전 지사, 최 전 원장, 하 의원, 안 전 시장에게 주로 정책 등을 질문했다.

한편 이날 토론에서 ‘내일이 선거라면 국민의힘은 진다?’라는 사회자 질문에 후보 8명 중 유 전 의원, 하 의원만 O 팻말을 들었다. ‘상대 당 후보가 이재명이면 땡큐다?’라는 질문엔 윤 전 총장과 유 전 의원만 X 팻말을 들었다. 국민의힘은 다음 달 8일 경선 후보를 4명으로 압축하는 2차 컷오프까지 총 6차례 토론회를 연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