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신애, "친구와 통화 중 오싹했던 경험 있었다"('심야괴담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심야 괴담회'(사진=방송 화면 캡처)



'심야괴담회' 서신애가 친구와 통화 중 만난 귀신 경험담을 밝혔다.

16일 방송된 MBC예능프로그램 ‘심야괴담회’는 ‘도시괴담’ 특집으로 서신애가 스페셜 괴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서신애는 "제가 괴담을 좋아한다. 실화 괴담을 가장 좋아한다"라며 자신이 겪은 오싹한 경험담을 들려줬다. 서신애는 "친구랑 통화를 하는데 친구가 티비를 켜놨냐며 너무 시끄럽다고 했다. 저는 방에 혼자 있었는데 사람 소리가 들려 시끄럽다고 해서 오싹한 경험이 있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서신애는 괴스트로 '복도식 아파트' 사연을 실감나게 전했다. 사연자는 고등학생 때 천안의 복도식 아파트에서 귀신을 본 이야기를 전했다. 귀신은 사연자에게 나타나 "죽어"라고 말해서 더 오싹했는데 알고보니 사연자의 방범창에 낯선 남자가 톱질을 하고 있었고 귀신이 그를 향해 "자면 죽어"라고 경고했던 것. 이 사연을 서신애는 침착하게 전해 공포감을 더 자아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