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풍 ‘찬투’, 오늘 아침 제주도 접근···저녁에 일본 상륙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4호 태풍 ‘찬투’가 17일 아침 제주도에 접근할 전망이다.

조선비즈

16일 오전 9시 기준 태풍 '찬투'의 위성 영상.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태풍이 우리나라 쪽으로 점차 북상함에 따라 제주도에는 태풍 경보가 발효 중이다. 전남 남해안에는 태풍 주의보가 발효돼있다. 태풍의 중심 기압은 980헥토파스칼이며, 중심 부근에서는 29m/s의 강풍이 불고 있다.

오늘 새벽에서 아침 사이에는 전남 내륙과 부산, 경남 지역에도 태풍 특보가 발효될 전망이다.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의 영향으로 제주도 일부 지역에서는 오전까지 시간 당 50~80mm, 경남 해안 일부 지역에서는 시간 당 30~50mm의 매우 강한 비가 오겠다.

아울러 기상청은 제주도에서 최대 순간 풍속 30~40m/s, 남해안과 영남 동해안에는 20~30m/s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했다. 제주도 해안과 전남 남해안, 영남 해안의 저지대에서는 만조 때 침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찬투는 오늘 낮 남해 먼 바다를 지나 일본 쓰시마섬 남쪽을 통과한 뒤 저녁 무렵 일본에 상륙할 예정이다.

노자운 기자(jw@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