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주 아파트에서 60대 여성 묶인 채 사망···경찰 수사 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주의 한 아파트에서 타살된 것으로 의심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조선비즈

일러스트=정다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7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쯤 광주 서구의 한 아파트 안에 60대 여성 A씨가 숨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씨의 친척이 그와 연락이 닿지 않아 집을 찾아왔다가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시신은 사망한 지 오래된 듯 심하게 부패한 상태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시신이 묶여있었던 정황을 발견해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현장 검시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등을 통해 사망 원인과 시각을 확인하는 한편 주변 사람들을 상대로 탐문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노자운 기자(jw@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