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 8월 소매 판매, 전월 대비 0.7% 증가··· “새 학기 앞두고 쇼핑 늘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달 미국의 소매 판매가 예상과 달리 전월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비즈

미국 뉴욕 맨해튼의 메이시스 백화점 건물.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현지 시각) 미 상무부는 8월 소매 판매가 7월보다 0.7% 늘었다고 밝혔다. 당초 블룸버그통신의 집계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전월 대비 0.7% 감소를 전망했다.

특히 자동차, 휘발유, 음식 등을 제외한 근원 소매 판매가 전월 대비 1.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5개월 사이 최대 증가율이다.

자동차 관련 판매는 전월 대비 3.6% 급감했으나, 가구와 잡화 판매가 각각 3% 이상 급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신학기 시작을 앞두고 수백만 가정이 쇼핑에 나선 것이 소매 판매 증가의 요인이 됐다고 분석했다. 가을 학기부터는 미국 내 대부분의 지역에서 대면 수업을 정상 재개할 예정이다.

노자운 기자(jw@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