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UECL] '행운의 자책골' 토트넘, 렌에 동점골 허용...1-1로 전반 종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토트넘 훗스퍼가 상대 자책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곧바로 실점을 내줬다.

토트넘은 17일 오전 1시 45분(한국시간) 프랑스 렌에 위치한 로아존 파크에서 스타드 렌과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컨퍼런스리그(UECL) G조 1차전을 치르고 있다. 전반 종료 현재 양 팀이 1-1로 균형을 이루고 있다.

이날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기준으로 케인, 베르바인, 모우라, 힐, 은돔벨레, 스킵, 데이비스, 로든, 탕강가, 도허티, 골리니를 선발 출전시켰다. 렌은 4-3-3 포메이션을 기반으로 술레마나, 귀라시, 라보르데, 타이트, 산타마리아, 튀르페르, 아구에르드, 바데, 트라오레 등을 맞섰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토트넘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11분 케인의 감각적인 침투 패스를 받은 모우라가 공을 몰고 페널티 박스로 진입했다. 모우라는 곧바로 땅볼 크로스를 올렸고, 이것이 바데의 발에 맞고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렌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23분 테가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정교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에 변수가 발생했다. 전반 30분 부상 우려가 있는 베르바인을 대신해 호이비에르가 급하게 투입됐다. 양 팀의 전반은 추가 득점없이 1-1로 마무리됐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