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탈리아, 전 근로자에 그린패스 의무화…유럽 최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공공·민간 부문 모두 시행…유럽 최초 사례
거부 시 1천유로 벌금부과…업무정지까지
일각에선 "자유 짓밟는다"며 반대 시위
뉴시스

[로마(이탈리아)=AP/뉴시스]지난 13일 이탈리아 로마의 한 학교에서 교직원이 백신접종 증명서 일명 '그린패스' 확인을 받고 있다. 2021.09.17.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이탈리아가 모든 근로자들에게 코로나19 백신접종 증명서인 그린패스 소지를 의무화한다. 유럽 국가 중 첫 사례다.

라이뉴스, 유로뉴스 등 현지 언론은 1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정부가 다음 달부터 공공 부문과 민간 부문 모두에 디지털 백신 인증을 의무화한다고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치는 올겨울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할 가능성이 있는 가운데 백신 접종을 늘려 감염률을 낮추기 위한 것이다.

이에 모든 근로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았거나, 감염됐다가 회복됐거나, 최근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음을 증명해야 한다.

마리아스텔라 겔미니 지역장관은 라이뉴스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정부는 그린패스 도입을 서두를 준비가 돼 있다. 공공 부문뿐 아니라 민간 부문에서도 그린패스를 의무화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연금 수급자와 실업자만이 그린패스 의무화에서 면제된다. 오는 17일 이탈리아 정부에 의해 승인될 예정이다.

현재 이탈리아에서는 12세 이상의 인구 75%가 최소 1번 이상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

겔미니 장관은 "백신은 코로나19 퇴치 무기이고, 대다수 인구의 백신 접종을 통해서만 감염을 억제할 수 있다"고 했다.

이탈리아는 이미 이달에 교사들과 다른 공공부문 근로자들에게 그린패스를 의무화했다. 의료 종사자들에는 지난 4월부터 백신 접종을 요구했다.

그러나 이탈리아 내에서는 이러한 그린패스 의무화가 자유를 짓밟는다며 반대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그린패스 소지를 거부하는 근로자를 해고할 계획은 없다고 하면서도,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은 업무 정지를 당할 수 있으며, 정지 5일 전 최대 1000유로(138만여원)의 벌금을 부과받을 수 있다.

유럽에서 모든 근로자에 대해 그린패스 의무화를 도입한 것은 이탈리아가 최초다.

그리스의 경우 이번주 공공 부문과 민간 부문에서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근로자들을 상대로 시험을 시작했고 프랑스는 모든 의료 종사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일부는 식당, 술집, 박물관, 영화관, 극장과 같은 공공장소에 대해서만 그린패스 소지를 의무화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