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제히 호남행‥이재명 '대세론' 이낙연 '안전한 후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이 호남 민심을 잡기 위한 총력전에 들어갔습니다.

특히 대세론을 굳히겠다는 이재명 후보와 결선 진출의 발판을 놓겠다는 이낙연 후보의 경쟁이 뜨겁습니다.

조명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이재명 후보 측은 "호남의 추석 밥상 여론이 경선은 물론 본선까지 영향을 미칠 거"라며, 호남 총력전을 선언했습니다.

후보 본인은 물론 캠프에 참여한 의원 전원이, 오늘부터 사흘간 호남 일대를 돌며 지지를 호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