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토론회 직후 윤석열 지지자와 홍준표 캠프측 물리적 충돌···홍 캠프 인사 부상

댓글 1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국민의힘 윤석열(오른쪽부터), 안상수, 원희룡, 최재형, 유승민,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의 첫 TV토론 직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자와 홍준표 의원측이 물리적으로 충돌하면서 홍 의원 캠프 인사가 부상을 입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불미스러운 사안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측은 지난 16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가 끝난 뒤 윤 전 총장 지지자로 추정되는 시민 4명이 홍 의원에게 달려들었다고 17일 주장했다. 이들을 막는 과정에서 홍 의원 캠프 소속 인사가 경미한 부상을 입었다고 했다.

해당 홍 의원 캠프 소속 인사는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TV조선 토론회를 마치고 나오던 중 극성 지지자분들 몇 분이 홍 후보에게 달려들어 그 분들을 막던 중 물리적 마찰이 있었다”며 “약간의 부상과 출혈은 있었지만 걱정하실 정도의 큰 부상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김병민 윤 전 총장 캠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TV토론 이후 방송국을 나서는 홍준표 후보와 일부 시민 간 마찰이 있었다고 한다”며 “불미스러운 사안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선거 과정에서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어떤 형태의 폭력도 용납될 수 없다. 앞으로 선거 과정에서 이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전 의원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윤석열 후보님, 토론에서 후보가 공격을 당했다고 그 지지자들이 밖에서 폭력을 행사해서는 안 된다”며 “지지자들이 벌인 일이라고는 해도 후보자 본인이 자제를 촉구하고 재발 방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썼다.

여명 홍 의원 캠프 대변인은 기자와 통화에서 “(해당 시민들에게) 별도의 법적 조치는 취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설희 기자 sorry@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