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네이버, 하반기 신입 개발자 공채 "세 자릿수 규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900명의 개발자를 채용하겠다고 밝힌 네이버가 17일 하반기 신입 개발자 공개채용에 나선다.

채용 규모는 세 자릿수다. 이번 공채는 기술 직군에 대한 통합 모집으로 입사 후 개인 역량과 성장 가능성, 직무 수요에 따라 프론트엔드(FE), 백엔드(BE), 안드로이드앱, iOS앱 개발 등 직무에 배치된다.

지원 자격은 신입 또는 경력 2년 미만의 대학교·대학원 졸업 또는 2022년 8월까지 졸업 예정인 자다. 전공과 관계없이 지원 가능하다. 지원 희망자는 네이버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29일까지 지원서를 접수하면 된다.

네이버는 서류전형, 온라인 코딩테스트, 기술면접·기업문화 적합도 검증, 종합면접을 거쳐 12월 초 합격자를 발표한다. 면접 전형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화상면접을 진행할 예정이다.

합격자는 올해 12월~내년 1월 초에 입사(2022년 2월 이후 졸업자는 내년 상반기 중 입사)하게 된다. 입사 후 신입사원 교육을 비롯해 기술·서비스 분야에서 개발자로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경험한다.

황순배 네이버 인사담당 책임리더는 "네이버는 매년 매출의 약 25%를 연구개발비로 투자하며 검색, 커머스, 광고, 콘텐츠, 인프라 등 다양한 영역에서 자체 기술을 확보하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며 "전 세계 사용자들과 함께 호흡하며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고 회사와 함께 성장할 인재들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올해 8월까지 공채와 수시채용을 통해 300여명의 신입 개발자를 선발한 바 있다. 네이버는 앞으로도 정기적인 상·하반기 공채와 수시채용을 병행해 인재 확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