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감옥 보내놓고”…박정희 생가 찾은 윤석열, 박근혜 지지자들 항의에 곤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오전 경북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추모관 참배를 마친 뒤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생가를 떠나고 있다. 2021.9.17/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공식 참배한 가운데,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 200여 명이 몰려와 격렬히 항의하며 마찰이 빚어졌다.

이날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앞에는 윤 후보를 지지하는 경북포도포럼 회원 등 지지자들이 대거 몰려 “정권교체 윤석열”을 외치는 가운데 구자근, 김영식, 송언석, 정희용, 이만희 등 국민의힘 의원들도 대거 출동해 윤 후보를 마중했다.

반면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등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도 수백명이 몰려 “여기가 어디라고 오느냐”, “ ”죄도 없는 박 전 대통령을 감옥에 보낸 사람이 한 마디 사과도 없이 이 곳을 찾았다“, ”박근혜 탄핵 원흉 물러가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격렬하게 항의했다.

이들은 박정희 생가 입구에서 윤 후보의 진입을 몸으로 막았았다. 경찰은 220여명의 병력을 배치해 이들이 위해를 가하지 못하도록 제지하며 윤 후보의 길을 텄다.

참배를 반대하는 이들의 제지를 뚫고 생가로 향한 윤 후보는 30여m도 채 안되는 거리를 10분 이상 걸려 도착했으며 추모관에서 분향을 한 뒤 헌화하고 추모관에 전시된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생전 사진 등을 둘러봤다.
서울신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오전 경북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추모관에서 참배하고 있다. 2021.9.17/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후보는 추모관에서 분향을 하기 위해 비치돼 있던 라이터로 향에 불을 붙이려 했으나 불이 켜지지 않자 다른 라이터로 불을 붙여 제향했다.

추모관에는 보수 유투버 등이 대거 몰려 추모관에 뚫고 들어가려고 밀어붙였고, 평소 참배를 안내하던 생가보존회 측은 이들의 추모관 집입을 막기위해 문을 잡고 지키는 등 한바탕 소동이 있었다.

참배를 마치고 내려오는 길도 마찬가지로 충돌을 빚었으며 윤 후보는 경찰이 확보한 통로를 따라 무사히 차에 올라탔다. 현장은 수백 명이 뒤엉키며 아수라장이 됐지만 다친 사람은 없었다.

윤 후보는 이날 참배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박정희 생가 방문 등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질의응답을 가질 예정이었으나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거센 반발이 이어지자 브리핑 없이 서둘러 자리를 떴다.

윤 후보는 이후 영덕시장 화재 현장을 찾아 피해 상인들을 위로했고 이어 포항과 경주에 들러 추석 민심 잡기 행보를 이어간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