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인영, 北 미사일 언급…“대응태세 속 인도협력 추진” 견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7일 9·19 평양 공동선언 3년 간담회 발언

“한반도 평화, 3년 전 그대로 멈춰…평화의지 더 굳건”

정부, 평화 위해 해야할 바 묵묵히 해나갈 것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최근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를 우려하면서도 인도주의 협력은 정치·군사·안보 상황과 무관하게 추진한다는 정부의 입장을 견지했다. 굳건한 대응 태세 속 우리의 평화의지 또한 더욱 굳건해 지고 있다며 북한을 향해 논의의 장으로 다시 나오라는 뜻을 거듭 내비친 것이다.

이 장관은 17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2018년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아쉽게도 지금 한반도의 평화는 3년 전 그날에서 그대로 멈추어 선 채 단 한 발자국도 더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데일리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7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시 호텔에서 열린 ‘9·19 평양공동선언 3주년 기념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어 “대화와 협력의 국면은 쉽사리 열리지 않고 있다. 그러나 시간이 걸리더라도 정부는 긴 호흡과 안목을 가지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우리가 해야 할 바를 묵묵하게, 의연하게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최근 순항미사일 및 탄도미사일을 쏘아올린 것과 관련,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우리 사회에서 적지 않은 우려가 다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도 “굳건한 대응태세 속에서도 우리의 평화의 의지 또한 더욱 커지고 굳건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인도주의 협력을 강조하면서 “남북이 인도주의의 길에서 공존, 협력, 상생의 가치를 실현하면서 통일에 앞선 창조적 평화, 역동적 평화의 여정을 새롭게 시작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한미가 공동으로 대북 인도주의 협력방안을 검토하는 등의 여건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이 장관은 이날이 남북 동시 유엔가입 30주년인 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남북은 지난 1991년 9월17일 유엔에 동시, 분리 가입한 바 있다. 그는 “한반도의 평화정착을 위한 협력과 함께 코로나19와 기후위기 등 국경을 초월해 연대와 협력을 요구하는 과제들에 대해 남북이 동참하고 협력하면서 국제적 가치를 국제무대에서 함께 실현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