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천대유 누구 것? 곽상도 子에 묻자” 이재명…우군으로 나선 경기도의회 의장 출신 강득구

댓글 1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후보 “곽상도 포함 내부자들 먼저 조사하길”

강득구 의원 “보수세력의 마녀사냥이 가관, 기초 지식만 있어도 아는 일”

남영희 대변인 “화천대유는 누구 소유? 곽상도 의원님 대답 좀 해주세요”

세계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7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곽상도 의원을 포함한 내부자들 먼저 조사하라”고 주문했다.

이 후보는 17일 오전 페이스북에 ‘화천대유 소유자를 알려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강득구 의원님이 저도 잘 모르는 내용을 잘 설명했다”라고 운을 뗀 후, “국힘(국민의힘)이 대장동개발 TF(태스크포스)를 구성했다는데, 곽상도 의원님을 포함한 내부자들 먼저 조사하시기 권한다”고 적었다.

이어 “제가 최초 협상 때 4500억원 수익만 보장받기로 했다가 나중에 920억원 더 부담시켰더니 화천대유 당시 사장님이 법정에서 저를 ‘공산당 같더라’고 비난했다”면서 “이재명의 성남시에 920억원 더 뺏긴 분들이 바로 화천대유 소유자들이다. 빨리 찾아 제게도 알려 주시기 바란다. 저도 궁금하다”고 맞받았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화천대유 ‘1호 사원’이라는, 7년이나 근무했다는 곽상도 의원 자제분에게 먼저 물어보면 되겠다”며 글을 마쳤다.

세계일보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 후보는 강득구 의원의 페이스북 글도 공유했다. 강 의원은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도왔으며, 이 후보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경기도의회 의장이었다.

강 의원은 같은 날 ‘이른바 대장동 화천대유 게이트에 대해 전 경기도의회 의장으로서 한 말씀 드린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재명 지사(당시 성남시장)가 2014년부터 추진한 성남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을 두고 조선일보를 비롯한 보수세력의 마녀사냥이 가관”이라며 “1조5000억원 규모의 이 ‘미니신도시’ 사업은 사실상 최초로 공공개발형식을 접목한 택지개발사업을 통해 성남시민들께 5500억원의 공공이익금을 귀속시킨 모범이 될 만한 성공 사례”라고 소개했다.

강 의원은 “이미 검찰이 탈탈 털어 3심 무죄까지 선고된 이 사업을 보수세력이 시비 거는 이유는 명확해 보인다”면서 “부동산 투기-토건 기득권 세력의 목줄을 잡게 될지도 모를 경기도의 ‘공공개발이익 도민환원제’가 전국적인 정책으로 확산될 것을 미연에 방지하는 것, 그리고 이른바 ‘윤석열 검찰 청부 고발’ 사건으로 인한 윤 후보의 도덕성 위기를 물타기 하려는 것. 전 이렇게 보인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수의계약을 통해 특정 사업자를 지정했다는 의혹 ▲특정 업체를 불공정하게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했다는 의혹 등에 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강 의원은 “저는 최근 사퇴한 정세균 후보를 도왔던 입장이었고 이재명 후보와는 아무런 이해관계가 없다”면서 “도시개발이나 건설 등에 대한 기초적인 지식만 있어도 개발사업 수행 주체는 특수목적법인 (SPC – Special Purpose Company)을 설립해 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음에도 불구, 마치 개발이나 건설에 대한 수행 실적이나 경험이 전혀 없는 신생 회사에 특혜를 주기 위하여 신생업체에 사업을 맡겼다는 식으로 보도하거나 공격하는 것은 매우 악의적인 가짜뉴스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세계일보

남영희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캠프(열린캠프) 남영희 대변인 역시 이날 페이스북에 ‘화천대유는 누구 꺼? 곽상도 의원님 대답 좀 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역공을 가했다.

남 대변인은 “지금까지 밝혀진 화천대유 가족이라고 할 수 있는 고문 및 직원은 국민의힘 현역 곽상도 의원, 곽상도 의원 아들, 박영수 특검 딸, 새롭게 드러난 권순일 전 대법관”이라고 짚었다.

이어 “화천대유가 누구 것인지, 그 엄청난 수익을 몇 명이 어떻게 나눠 잡수셨는지 곽상도 의원님께 여쭤보지 않을 수가 없다”고 곽 의원을 몰아세웠다.

그러면서 “2020년에 생긴 천화동인이라는 곳은 또 뭔가”라며 “곽상도 의원님, 혹시 화천대유와 같은 방식으로 돈 놓고 돈 먹는 곳인가”라고 물었다.

그는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한 권순일 전 대법관이 이재명 후보 최종심에 관여했던 분이라는 이유로 ‘네가 왜 거기서 나와?’라고 묻는 분들께 여쭙겠다”면서 “이재명 후보에게 물어봐야 맞는 건가, 곽상도 의원한테 물어봐야 하는 건가, 전관 법조인들한테 물어봐야 하나”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다시 묻겠다. 화천대유는 누구 겁니까”라고 거듭 물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