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식으로 돈 벌어 아파트 산 사람 1년 새 3배 증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서울 송파구 롯데타워 서울 스카이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서울 시내에 시민들의 각종 주거 형태가 보이고 있다. / 이준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주식을 팔아 번 돈으로 주택을 산 사람이 전년보다 3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주택자금조달계획서 세부내역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체 주택 매입자금 80% 이상을 주식 매각대금으로 조달한 이는 771명으로 집계됐다. 2019년 223명에서 약 3.5배 증가한 수치다.

올해 5월까지 주택 매입자금의 80% 이상을 주식 매각대금으로 조달한 이는 총 560명으로 2018년(340명)과 2019년(223명) 2년동안 주식 매각대금으로 주택을 사들인 수와 맞먹는다.

주식 매각대금으로 주택을 구입한 사례 중 가장 비싼 집은 지난 2월 80억원에 거래된 서울 용산구 한남동 아파트 한남더힐이었다. 해당 주택 매입자는 80억원을 모두 주식 매각대금으로 지불했다.

2018년부터 올해 5월까지 주식 매각대금으로 집을 산 구매자 1900명 중 27.2%(516명)는 임대수익을 올리기 위한 목적으로 주택을 산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주공1단지(10명), 에이아이디차관주택(4명),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4명), 송파구 잠실동 주공아파트(3명) 등 재건축 사업이 추진되고 있거나 추진 예정인 아파트 단지를 집중적으로 사들였다.

소병훈 의원은 “주식시장에서 벌어들인 돈으로 집을 사들인 이들 중 일부 구매자는 임대수익과 재건축 사업 추진 등에 따른 시세차익을 노리고 투자한 것으로 보인다”며 “시중 유동성 자금이 주식시장에서 부동산시장으로 흘러 들어와 집값 상승을 부추기는 요인이 되지 않도록 정부가 관리·감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희진 기자 hjin@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