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지원금 2주간 대구시민 88% 4545억원 수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진환 기자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이 지급이 시작된 이후 2주 동안 대구시민 181만 명이 4545억 원의 지원금을 수령했다. 지급 대상은 206만 명이다.

신용·체크카드는 신청자의 87%인 157만 명이 신청했고, 대구사랑상품권은 24만 명이 선택했다.

신청마감일인 10월 29일까지 25만 명의 시민이 더 신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달 9일~13일까지 5일간 A카드사를 통해 국민지원금 사용 내역을 보면 슈퍼마켓·편의점에 22%, 일반휴게음식업에 16%, 정육점 및 농·축·수산품 관련 8.1%, 일반양식스테이크 업종에 4.6%, 약국·의원에 5.6% 등이다. 일반 미용원에서는 2%가 사용했다.

이의신청은 17일 0시 기준 6805건이 접수됐다.

이의신청 사유는 건강보험료 조정 3225건(47%), 가구 구성 변경 2527건(37%), 해외체류 후 귀국 940건(13.8%), 재산초과 113건(1.6%) 순이었다.

이의신청 처리기한은 최대 3주이다.

대구시는 이의신청 내용이 규정에 따라 명확하게 판단될 때에는 즉시 결정·통보하고, 해석에 여러 의견이 있을 경우 구·군 지급결정심사위원회(TF) 심의·결정에 따르도록 했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국민지원금을 지역의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가 운영하는 가맹점을 적극 이용해 줄 것"을 시민들에게 당부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