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락가락 조성은 “더이상 언론 접촉 않겠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엔 다 밝혀낸 뒤 갈 것”

조선일보

조성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을 언론에 제보한 조성은씨는 17일 “공익신고를 한 입장에서는 수사에 협조할 뿐이지, 언론에서의 내 역할은 줄이는 게 맞지 않을까 싶다”며 언론과 접촉하지 않겠다고 했다. 조씨는 이날 오전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오늘을 마지막으로 방송, 신문 인터뷰를 안 하는 건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최대한 자제하고, 안 하려고 한다”고 했다. 조만간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었던 조씨는 “이렇게 은폐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은폐될 순간이 오면 저는 다시 등장할 것”이라고도 했다.

하지만 조씨의 미국 출국설이 나오자 야당에선 ‘제2의 윤지오’라는 비판과 함께 “조씨를 출국금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지난 15일 “제2의 윤지오가 갑자기 나타난 것이다, 그런 생각이 든다”고 했다. 윤지오씨는 2019년에 고(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인’을 자처하며 억대 후원금을 모집했다가 거짓 증언 의혹을 받고 해외 도피 중이다. 윤석열 캠프는 고발사주 의혹이 대선 때까지 이어질 수 있다며 “조성은씨를 긴급 출국금지 시켜야 한다”고 했다.

그러자 조씨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열심히 서비스 론칭 준비해서 뉴욕 한번 가보자 했더니 미국 출국이니, 출국금지니 난리다”며 “범죄 사실을 다 밝혀낸 뒤 천천히 가겠다”고 했다. “윤석열 캠프와 당은 애먼 곳에 힘쓰지 않기를 바란다”고도 했다. 조씨는 자신을 향해 ‘제2의 윤지오’라고 한 야당 인사들을 향해서는 “윤지오는 누구인가요.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했다.

[이슬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