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곽상도 “이재명, 대통령 되겠단 분이 딱해… 내 아들 월 250만 받는 직원일 뿐”

댓글 1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곽 의원 “이 지사야말로 대장동 개발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 저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 제 아들은 입사해서 겨우 250만원 월급 받은 회사 직원일 뿐”

세계일보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화천대유의 소유주에 대해 곽상도 아들에게 물어보라”고 하자, “개발사업 이익 중 가장 많은 돈 5000억원을 가져가고, 이익 분배 구조를 설계해 준 이재명 지사야말로 대장동 개발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이라고 맞받았다.

곽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화천대유의 대장동 개발사업은 저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 제 아들은 입사해서 겨우 250만원 월급받은 회사 직원일 뿐”이라며 이렇게 반박했다.

곽 의원은 “보도를 보니 2015년 3월27일 성남시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성남의 뜰’(화천대유 측 회사)을 선정했다고 한다”면서 “당시 성남시장은 이재명 지사였다. 이후 선정과정 역시 성남시에서 모두 진행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제 아들은 우선 협상대상자로 지정된 이후인 2015년 6월쯤부터 근무했고, 처음 3년 가까이는 급여로 월 250만원가량 수령했다고 한다”면서 “이 지사께서 화천대유를 사업자로 선정해 준 덕분에 이렇게라도 근무하는 게 가능했다. 제 아들은 그 회사에 들어가서 자신에게 부여된 일을 열심히 했다고 한다”고 했다.

곽 의원은 “이 지사는 인·허가에, 사업 감독에, 이익 환수 등에 모두 관련돼 있어서 해명하실 사항이 많겠다”고 비꼬기도 했다.

그러면서 “저는 공직에 있으면서 화천대유와 관련된 어떤 일도 하지 않았고, 관여된 게 없어 저를 끌고 들어가봐야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딱하다”고도 했다.

세계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한편, 이 지사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화천대유 소유자를 알려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강득구 의원님이 저도 잘 모르는 내용을 잘 설명했다”라고 운을 뗀 후, “국힘(국민의힘)이 대장동개발 TF(태스크포스)를 구성했다는데, 곽상도 의원님을 포함한 내부자들 먼저 조사하시기 권한다”고 적었다.

이어 “제가 최초 협상 때 4500억원 수익만 보장받기로 했다가 나중에 920억원 더 부담시켰더니 화천대유 당시 사장님이 법정에서 저를 ‘공산당 같더라’고 비난했다”면서 “이재명의 성남시에 920억원 더 뺏긴 분들이 바로 화천대유 소유자들이다. 빨리 찾아 제게도 알려 주시기 바란다. 저도 궁금하다”고 맞받았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화천대유 ‘1호 사원’이라는, 7년이나 근무했다는 곽상도 의원 자제분에게 먼저 물어보면 되겠다”며 글을 마쳤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