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떠돌이 생활 8년 만에 가족 품으로 돌아간 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가정폭력을 피해 집을 나온 뒤 노숙생활을 하던 50대 여성이 8년 만에 가족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출동 나섰던 경찰관의 세심한 보살핌이 빛났습니다.

박찬범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편의점에서 도시락 하나를 고릅니다.

전자레인지에 넣고 데우는데 굶주린 노숙인 여성을 위한 것입니다.

[김해중/관악경찰서 당곡지구대 경사 : 다른 직원들이 식사하려고 하는데 그분은 식사를 못하고 계신 거 같아서 식사했는지 여쭤보니까, 하루종일 못 먹었다고 해서 안타까운 마음에 사게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