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초보 감독' 전희철 데뷔 무대 우승…김선형 MVP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프로농구 컵대회에서 SK가 김선형 선수의 맹활약을 앞세워 DB를 꺾고 정상에 올랐습니다. 새로 지휘봉을 잡은 전희철 감독은 '빠른 농구'로 데뷔 무대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김형열 기자입니다.

<기자>

전희철 감독은 경기 내내 속공을 강조했고,

[전희철/SK 감독 : 리바운드 잡고 난 다음에 (속공으로) 밀 수 있는 건 빨리빨리 밀어. 밀어 넣고 난 다음에 안 될 때 (패턴 플레이로) 정리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