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PO 이슈] 몰수패 가능성? 광주 "대기심에게 교체 횟수 3회 주장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서재원 기자] 광주FC가 교체 횟수 위반 논란에 휩싸였다.

광주는 18일 오후 4시 30분 광주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30라운드 홈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날 경기에서 광주의 교체 횟수 위반 논란이 불거졌다. 올 시즌부터 K리그1은 교체 선수 수를 3명에서 5명으로 확대했다. 다만 경기 중 선수 교체 횟수는 3회로 제한하며, 하프타임에 이뤄지는 선수교체는 횟수에 포함하지 않기로 했다.

광주의 교체 횟수 위반 논란이 불거진 이유는 다음과 같다. 광주는 후반 시작과 함께 여봉훈(김원식 OUT)을 교체 투입했다. 규정상 교체 횟수에 포함되지 않는 카드였다. 이어 광주는 후반 8분 이민기(허율 OUT), 후반 29분 헤이스(김주공 OUT), 후반 39분 김종우(엄원상 OUT) 등 세 번의 변화를 줬다.

문제는 김종우 투입 상황이었다. 광주는 당시 김종우와 김봉진을 동시에 투입 시킬 준비를 했다. 광주 관계자는 “우리는 마지막 교체 횟수임을 인지하고 있었다. 그래서 두 명의 선수를 대기 시켰다. 세트피스 상황이었다. 이미 엄원상이 라인 밖으로 나온 상황이었고, 김종우는 김봉진과 동시에 들어가기 위해 주춤 거렸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기심은 한 명만 먼저 들어갈 것을 지시했다. 감독님께서도 마지막 교체 횟수를 주장하면서, 두 명 동시에 들어가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대기심이 한 명만 들어가도 된다며, 한 명은 나중에 투입할 것을 지시했다”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후 광주는 후반 47분 엄지성을 빼고 김봉진을 넣었다. 횟수로 치면 4번째 교체였다.

경기 후 광주의 몰수패 가능성이 제기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규정상 ‘공식경기에 무자격선수가 출장한 것이 경기 중 또는 경기 후 발각되어 경기종료 후 48시간 이내에 상대 클럽으로부터 이의가 제기된 경우, 무자격선수가 출장한 클럽이 0:3 패배한 것으로 간주한다. 다만, 경기 중 무자격선수가 출장한 것이 발각되었을 경우, 해당 선수를 퇴장시키고 경기는 속행한다’라고 명시돼 있다.

교체 횟수 위반 선수를 ‘무자격 선수’로 간주할 수 있을 지는 연맹이 판단할 문제다. 연맹 관계자는 “교체 횟수 위반이 곧 무자격선수에 해당하는지에 대해 연맹에서 면밀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광주는 몰수패 가능성에 대해 당연히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광주 관계자는 “대기심에게 문제 제기도 했고, 지시에 따랐을 뿐이다”라고 억울함을 재차 강조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