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광자매' 전혜빈♥김경남, 극적 화해 후 임신→딸 출산… 위기 극복 '해피엔딩' [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전혜빈과 김경남이 딸을 출산했다.

18일에 방송된 KBS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최종회에서는 이광식(전혜빈)이 한예슬(김경남)을 용서하면서 임신을 하고 해피엔딩을 맞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광식은 한돌세와 이야기를 나눴다. 한돌세는 "걔가 갑자기 인기가 올라가니까 정신 못 차리는 거다. 한 번만 넘어가달라"라고 부탁했다.

한예슬도 이광식을 달래기 시작했다. 한예슬은 "꼴랑 그런 이유로 이혼하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혼을 하겠냐"라고 말했다. 이광식은 "결코 꼴랑이 아니다. 그게 시작이다. 당신은 연예계에서 계속 일 할 사람이다. 그러니까 놔주겠다는 거다. 나 처럼 속 좁은 여자 말고 태평양 같은 여자를 만나라"라고 말했다.

OSEN

한예슬은 "태평양 필요 없다. 이광식이면 된다"라며 "한 번만 용서해달라"라고 말했다. 이광식은 "다른 건 모르겠고 별이를 기다리던 그 모습이 잊히지 않는다. 별이 어디가 좋았냐"라고 물었다. 한예슬은 "솔직히 자기 결혼하고 많이 변한 것 같아서 무서웠다. 조목조목 따질 때도 무서웠고 지금도 그렇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예슬은 "결혼 첫날 밤에도 축의금 봉투 세어가며 생활비 얘기만 했다. 안다. 내가 가장 역할 못하니까 자기가 신경썼던 거. 하지만 나는 현실적인 자기보다 내가 책임지고 보호할 수 있는 자기가 좋다. 별이는 무조건 나를 믿어주고 나에게 자신감을 주던 애였다. 결혼 전 너처럼 그랬다. 남녀 사이에 현실이 중요하지만 너무 현실만 있으면 멀어진다는 걸 알았다. 우리 조금만 철 좀 덜 나고 낭만적이면 안되냐"라고 물었다.

OSEN

한예슬은 그 자리에서 이광식에게 전화를 걸었다. 한예슬은 "별아 예슬이 오빠인데 앞으로 나한테 연락하지마라. 넌 내 가슴속에서만 빛나면 된다. 난 이광식이 제일 좋다. 지금부터 별이 아웃이다"라고 말했다. 한예슬은 이광식을 번쩍 들고 방 안으로 들어가 행복한 시간을 보내며 화해했다.

한편, 이날 이철수는 배변호, 한예슬, 허기진과 함께 목욕탕에 가서 때를 밀었다. 하지만 이를 본 한돌세는 이철수를 질투했다. 이철수는 한예슬을 만나 한돌세가 질투했던 일을 이야기했다. 이철수는 "내가 미안하고 마음도 짠해서 그렇다"라고 설명했다. 한예슬은 형 한배슬을 불러 한돌세와 또 한 번 목욕탕으로 향했다. 결국 세 사람은 나란히 앉아 때를 밀며 행복한 시간을 가졌다.

OSEN

한돌세는 한예슬, 한배슬과 함께 삼계탕을 먹었다. 한돌세는 "진즉에 닭다리 하나씩 뜯어줄 걸 미안하다. 꼴랑 닭다리 하나로 예슬이는 속상하고 배슬이는 미안하게 만들었다"라며 "나 죽으면 너희 둘 밖에 안 남는다. 사이좋게 살아라"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최종회에서 한예슬과 이광식은 임신에 성공해 1년 후 딸을 출산해 행복한 일상을 이어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