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24년 추석엔 교외선 타고 성묘 갈 수 있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04년 중단된 교외선, 2024년 재개통 확정

7080세대엔 장흥·송추 향한 MT의 추억 담겨

"GTX 연계 등 경기북부 교통역량 강화 역할"

[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2024년엔 추억 가득 담긴 교외선 타고 성묘 갈 수 있을까.”

수도권 북-서부지역을 연결하는 교외선이 2024년 재개통을 앞두고 있다.

교외선은 고양 능곡에서 양주 장흥을 거쳐 의정부를 연결하는 32.1㎞ 길이의 철도 노선으로 지난 1963년 8월 운행을 시작했다.

당시 교외선은 양주 장흥과 송추, 일영 등 유원지를 통과해 7080세대들에게는 대학시절 MT를 가기 위한 교통편 중 하나로 기억에 남아있다.

이데일리

교외선 노선도.(지도=경기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교외선 운행중단’…불편은 경기북부 주민들 몫

하지만 서울외곽순환도로(現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개통에 따른 이용자 감소로 2004년 4월부터 여객열차 운행을 중단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교외선 운행이 중단되기 직전인 2003년, 여객열차의 평균 이용객은 열차 당 15명 내·외에 그쳐 영업손실이 연간 61억 원 가량 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단순히 경제성 논리만을 이유로 교외선 운행이 중단되면서 6·25전쟁 이후 수십년 동안 소외를 안고 살았던 경기북부지역 주민들의 불편은 가중될 수 밖에 없었다.

경기북부지역이 타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교통망이 부족한데다 동-서를 연결하는 교외선마저 운행이 중단되는 이중고를 겪으면서 의정부시와 고양시, 양주시 등 북부지역 주민들이 이 불편을 모두 떠안아야 했다.

실제 과거 고양 능곡역에서 의정부역까지 교외선을 탈 경우 33분이면 이동이 가능했지만 현재 수도권 전철을 이용할 경우 경의중앙선 최초 탑승 이후 4호선과 1호선으로 세차례를 갈아타야 해 1시간30분이 걸리고 광역버스를 이용해도 1시간 10분 가량이 소요된다.

이데일리

운행이 중단된 교외선 일영역 모습.(사진=정재훈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민 염원이 이뤄낸 결과…교외선 재개통

경기도와 고양시, 양주시, 의정부시 등 지자체는 교외선이 경기도 동서남북을 원형으로 연결하는 ‘수도권 순환철도망’ 구축에 필수적인 노선인 만큼 수도권 균형발전과 도내 지역 간 소통 강화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교외선 재개통을 본격 추진했다.

또한 교외선 운행이 중단된 2004년 143만여 명이던 고양, 양주, 의정부시의 인구가 2019년 9월 기준 173만여 명으로 약 20% 증가한 부분도 교외선 운행 재개를 위한 수요가 충분하다는 당위성을 더했다.

지난 2019년 부터 점진적으로 시작한 교외선 재개통을 위한 지자체 노력의 결과 지난해 말 오는 2024년 재개통을 확정하는 성과를 이뤘다.

경기도는 지난달 말 고양·양주·의정부시 등 관련 지자체가 참석한 가운데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와 ‘교외선 운행재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기도는 시·군 간 의견 조정 및 행정적 지원을 하고 고양·의정부·양주시는 역사 및 열차 운영손실금과 철도 차량 안전진단비를 부담한다. 또 국가철도공단은 시설개량을, 한국철도공사는 운영을 각각 담당하는데 합의했다.

내년 9월 공사를 시작해 2024년 운행을 시작하는게 목표다.

이데일리

지난해 말 교외선 재개통 관련 협약식에 참석한 정성호 국회의원과 안병용 의정부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준 고양시장, 당시 양주시 부시장(왼쪽부터)이 박수를 치고 있다.(사진=경기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4년 추석엔 교외선 타고 성묘 갈 수 있을까

이르면 오는 2024년 중순께 다시 운행을 시작하는 교외선은 당분간 디젤열차를 투입한다.

경기도는 고양 대곡역을 출발해 의정부역까지 시속 40㎞의 속도로 약 40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교외선은 당분간 1편성에 3개 객차가 1시간에 1대 꼴로 운행할 계획이다.

운영비는 연간 161억 원이 소용될 것으로 예측되며 연간 운영손실비 45억 원, 정밀 안전진단비 103억 원, 청원건널목 개량비 13억 원은 원인자 부담 원칙에 따라 3개 지자체가 부담하고 경기도는 정밀 안전진단비의 30%인 31억 원을 지원한다.

경기도 관계자는 “GTX 노선과 연계는 물론 수도권순환철도망 구축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는 교외선인 만큼 지역 주민의 이동권 향상과 교통복지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교외선이 서둘러 개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