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간인 4명 태웠던 일론 머스크 우주선, 지구로 무사 귀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미국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우주선 '크루 드래건'에 탑승한 민간인 4명이 17일(현지시간) 우주의 무중력 상태에서 사진 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미 기업가 재러드 아이잭먼, 아동병원 간호사 헤일리 아르세노, 록히드 마틴사의 데이터 기술자 크리스 셈브로스키, 애리조나 전문대학 과학 강사 시안 프록터./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상 최초로 민간인 4명을 태운 미국의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 우주선이 사흘 간의 여정을 마치고 무사히 지구로 귀환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세운 미국 우주기업 스페이스X는 18일(현지시각) “민간인 4명을 태운 우주선 ‘크루 드래건’이 오후 7시 6분쯤 플로리다 앞바다에 안착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지구로 귀환하는 장면은 이날 스페이스X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크루 드래건에 탑승한 민간인 4명은 억만장자 재러드 아이잭먼(38)과 간호사 헤일리 아르세노(29), 대학 과학 강사 시안 프록터(51), 이라크전 참전용사 크리스 셈브로스키(42)다. 이들은 지난 15일 밤 우주를 향해 날아 올랐고, 국제우주정거장(ISS)보다 160㎞ 더 높은 우주 공간에 도달해 사흘 동안 지구를 도는 궤도 비행을 했다.

장윤서 기자(panda@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