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교진♥' 소이현, 빨리 커버린 눈웃음 판박이 첫째 딸.."시간이 빨라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조은미 기자]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소이현 인스타그램



소이현이 훌쩍 커버린 딸을 보며 든 생각을 전했다.

배우 소이현은 19일 본인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너무 빨리큰다 아깝게… 시간이 너무 빨라용"이라는 글과 함께 몇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한 사진에는 귀여운 그림이 그려진 판넬 앞에서 사진을 남기고 있는 소이현의 첫째 딸 하은 양의 모습이 담겨있다. 하은 양은 그림 속 해를 손끝으로 가리키는 포즈를 취하고 있기도 하다.

그리고 자녀를 둔 팬들은 훌쩍 커버린 딸을 보며 아쉬움을 느끼는 소이현의 마음에 공감했다.

한편 소이현, 인교진 부부는 지난 2014년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현재 소이현은 KBS2 드라마 '빨강 구두'에, 인교진은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 출연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