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고노, 일본 총리 될 '자민당 새 총재' 선호도 조사서 선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과반선엔 미달…2차 결선 투표서 당선자 가려질 듯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새 일본 총리를 사실상 결정하는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의 막이 오른 가운데 출사표를 던진 4명의 후보 가운데 고노 다로(河野太郞·58) 행정개혁상(장관)이 자민당원 및 일반 유권자를 대상으로 한 선호도 조사에서 모두 선두로 질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도통신이 후보 등록일인 지난 17일부터 이틀간 자민당 총재 선거 투표권을 쥔 당원(당비 납부 일본 국적자) ·당우(자민당 후원 정치단체 회원) 1천28명(응답자)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에 따르면, 48.6%가 새 총재에 적합한 인물로 고노를 꼽았다.

연합뉴스

(도쿄 EPA=연합뉴스)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 입후보자들이 18일 일본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 앞서 좌우명이 적힌 한자 문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고노 다로 행정개혁상, 기시다 후미오 전 자민당 정조회장,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 노다 세이코 자민당 간사장 대행. 오는 29일 뽑히는 자민당 신임 총재는 내달 4일 소집되는 임시국회에서 총리로 선출된다. sungok@yna.co.kr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64) 전 당 정무조사회장은 18.5%,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60) 전 총무상은 15.7%, 노다 세이코(野田聖子·61) 당 간사장 대행은 3.3%의 지지를 얻었다.

아직 표를 줄 대상을 결정하지 못했다거나 모르겠다는 부동층 응답자는 13.9%였다.

교도통신은 부동층을 제외하고 이 지지율이 투표 때까지 유지된다고 가정해 환산할 경우 전체 당원·당우 382표 가운데 고노가 과반인 210표 이상을 얻을 것으로 예상했다.

기시다는 80표, 다카이치는 70표 전후를 각각 얻고, 노다는 10표 정도를 획득할 것으로 전망됐다.

연합뉴스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 경선에 출마한 고노 다로 행정개혁상이 18일 오후 일본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번 자민당 총재 선거에선 중·참의원 의장을 제외한 소속 국회의원(382명, 다케시타 와타루 중의원 의원 사망으로 후보 등록 당시에서 1명 감소)과 같은 수의 당원·당우 표를 합산해 총 764표 중 과반(383표 이상)을 얻는 후보가 당선하게 된다.

그러나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상위 1, 2위 후보를 상대로 국회의원(382표)과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지구당이 각 1표씩 행사하는 결선 투표(총 429표)로 승부가 가려진다.

결선 투표로 갈 경우 당원·당우의 영향력이 크게 줄면서 파벌 등 당내 역학 구도에 따라 당선자가 결정될 여지가 커지는 구조다.

연합뉴스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 경선에 출마한 기시다 후미오 전 당 정조회장 18일 오후 일본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교도통신이 자민당 소속 의원 동향을 취재한 결과에 따르면, 의원들 사이에는 기시다가 20% 이상의 지지를 얻어 선두에 올라 있고 고노와 다카이치가 바짝 뒤쫓는 형국이다.

노다에 대한 의원 지지율은 10%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오는 29일의 투·개표일까지 부동층 향배에 따라 유동적이긴 하지만 교도통신의 이번 조사 결과는 국회의원과 당원·당우 표 비중이 같은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하는 후보가 나오지 않아 2차 결선에서 새 자민당 총재가 결정될 가능성을 예고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자민당 신임 총재는 내달 4일 소집되는 임시국회에서 총리로 선출된다.

연합뉴스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 경선에 출마한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이 18일 오후 일본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편 마이니치신문이 후보 등록 직후인 18일 자민당원을 포함한 전국 일반 유권자를 대상으로 벌인 전화 여론조사에서도 자민당 새 총재로 고노가 뽑혔으면 좋겠다는 응답이 43%로 가장 많았다.

다카이치는 15%, 기시다는 13%, 노다는 6%의 지지를 얻었다.

이번 마이니치신문 조사에서 자민당원 가운데는 고노에 대한 지지율이 50%로 올라갔다.

또 다카이치와 기시다는 각각 25%와 14%의 지지를 얻어 교도통신 조사 결과와는 다르게 2, 3위 순위가 역전됐다.

연합뉴스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 경선에 출마한 노다 세이코(野田聖子·61) 당 간사장 대행이 18일 오후 일본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