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인거래소 신규 가입이 넉달새 90%나 줄었다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가상자산(코인) 4대거래소의 신규 가입자가 최근 급격하게 줄고 있어 주목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업계에서는 코인에 관심 있는 투자자들이 거의 다 들어온 것으로 보고 있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이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등 4대 거래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빗썸의 신규 가입자는 4월 26만6873명에서 7월 2만1609명으로 91.9% 급감했다. 같은 기간 코인원의 신규 가입자 수는 12만8234명에서 5384명으로 95.8% 줄었다. 코빗의 경우 4월에 2만7375명이 새로 가입했으나 7월에는 그 수가 2139명으로 92.2% 감소했다.

4대 거래소 가운데 가장 덩치가 큰 업비트의 경우 신규 가입자가 4월 122만6729명에서 6월 6만437명으로 94.8% 줄었다. 기간에는 다소 차이가 있지만 2분기 들어 4대 거래소의 신규 가입자 수가 90% 넘게 급감한 것이다.

이들 거래소에서 국내 가상화폐 투자의 90% 이상이 이뤄지는 점을 고려했을 때 향후 가상화폐 시장 전망을 예상해 볼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한 거래소 관계자는 "신규 가입자가 점점 줄어드는 게 사실"이라며 "업계에서는 (코인 투자에) 들어올 사람은 이제 거의 다 들어온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신규 가입이 줄면서 자연스럽게 이들의 거래 횟수도 감소하는 추세다.빗썸 신규 가입자의 거래 횟수는 4월 1573만7019회에서 7월 130만9292회로 91.7%나 감소했다. 같은 기간 코인원 신규 가입자의 거래 횟수는 974만9302회에서 4만9280회로 99.5% 급감했다. 코빗 역시 이 기간 신규 가입자의 거래 횟수가 97.2%(60만3896회→1만6935회)로 감소했다. 업비트 신규 가입자는 4월 8052만8427회 거래했으나 6월 224만793회만 거래해 97.2% 감소율을 보였다.

신규 가입자의 예치금도 줄고 있다. 업비트 신규 가입자의 4∼6월 예치금 잔액은 4984억8000만 원에서 271억원으로 94.6% 줄었다. 코인원은 4월 149억원에서 7월 15억3000만원으로 89.8% 감소했다. 코빗도 신규 가입자의 예치금 잔액이 90.8% 줄었다. 다만, 빗썸의 경우 신규 가입자 예치금 잔액이 4월 1219억 원에서 7월 1475억2000만 원으로 21%가량 늘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online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