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쿠드롱·강동궁 등 ‘32강 합류’…쿠드롱-해커 맞대결 관심 [PBA 챔피언십]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가위 사나이’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웰컴저축은행)과 이번 시즌 개막전 우승자 강동궁(SK렌터카) ‘베트남 강호’ 마민캄(베트남∙신한금융투자) 하비에르 팔라존(스페인∙휴온스) 다비드 사파타(스페인∙블루원리조트) 등 PBA강호들이 32강 진출에 성공했다. ‘당구 인플루언서’ 해커도 32강에 합류, 16강 길목에서 쿠드롱을 만나게 됐다.

18일 밤 경기도 고양시 소노캄고양에서 열린 ‘TS샴푸 PBA-LPBA 챔피언십 2021’ PBA 64강 경기가 마무리되면서 32강 진출자들이 모두 가려졌다.

이날 경기서 쿠드롱은 정시용을 상대로 1세트 15-10(8이닝), 2세트 15-6(10이닝), 3세트는 단 4이닝만에 하이런 8점을 앞세워 15-5로 깔끔한 승리를 거두면서 32강에 올랐다.

매일경제

쿠드롱의 경기 장면. 사진=PBA 제공


강동궁은 ‘2002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황득희를 상대로 짜릿한 대역전극 승리를 낚았다. 1~2세트를 11-15, 3-15로 내주면서 탈락 위기에 놓인 강동궁은 3~4세트서 집중력을 되찾고 15-4, 15-3으로 승리, 승부치기서 4-3으로 승리해 간신히 32강 진출 티켓을 손에 넣었다.

사파타는 선지훈을 상대로 3세트를 내리 따내며 세트스코어 3-0(15-5, 15-9, 15-5)로 승리했고 팔라존은 오태준(NH농협카드)과 승부치기 접전 끝에 승리하며 32강에 올랐다. ‘베트남 강호’ 마민캄은 박춘우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2-2(15-12, 15-14, 6-15, 14-15)로 이어진 승부치기 끝에 승리를 거두고 32강에 안착했다.

PBA 팀리그 크라운해태팀의 ‘리더’ 김재근과 마르티네스는 각각 고준서와 최경준을 세트스코어 3-1로 나란히 꺾고 32강에 합류했다. 이밖에 응우옌 프엉 린(베트남∙NH농협카드) 에디 레펜스(벨기에∙SK렌터카) 사와쉬 블루트(터키) 등도 64강을 통과했다.

전날 PBA 첫 승을 거둔 ‘당구 인플루언서’ 해커는 기세를 몰아 전성일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3-1(15-7, 15-13, 12-15, 15-6)로 제압하고 32강에 올랐다. 해커는 20일 쿠드롱을 상대로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반면 조건휘(신한금융투자)는 박정근에 승부치기서 패배, 고배를 마셨다. 김봉철(휴온스)도 백찬현에 세트스코어 1-3으로 패배, 탈락했다.

PBA 32강전은 낮 11시30분, 오후 2시, 저녁 7시, 밤 9시30분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