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업 실패로 떠나고 싶다" 40대…3개월 만에 순천 야산서 숨진 채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극단적 선택 일러스트. 사건과 관계 없음.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안 40대 자영업자 사망…"극단적 선택 추정"



전남 무안에서 사업 실패 후 가족과 연락이 끊긴 40대 자영업자가 실종된 지 석 달 만에 순천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9일 순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7분쯤 순천시 해룡면 야산 중턱에서 김모(48)씨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시신은 심하게 부패한 상태였다.

김씨는 지난 6월 13일 오후 5시50분쯤 가족에게 '사업 실패로 떠나고 싶다'는 취지의 말을 남긴 채 집을 나간 뒤 연락이 두절됐다. 김씨는 실종 전 파산 신고를 해 심적 고통을 호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의 가출 신고를 받고 김씨 행방을 찾아 온 경찰은 전날 "해룡면 야산 근처에 보름째 차량 한 대가 세워져 있고, 문이 열린 채 열쇠가 꽂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일대를 수색해 왔다.

경찰은 차량 안에서 발견된 김씨 신분증과 소지품 등으로 미뤄 김씨 소유 차량임을 확인했다. 이후 경찰과 의용소방대원 등 80여 명이 야산 주변을 수색하다 하루 만에 김씨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보고 김씨 차량이 발견된 9월 초 전후에 그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아울러 정확한 신원과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 검사 등을 의뢰할 방침이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무안=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