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태연이 소유한 강북 아파트…30평 전세 '25억' 넘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 사진은 기사 중 특정표현과 관계없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서울 성동구에서 30평형 전세가 25억원에 계약됐다. 이번 거래의 주인공은 다수의 연예인과 스포츠 스타, 재벌 등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진 성수동 '트리마제'다.

30평형 전세 계약이 25억원을 돌파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트리마제'는 같은 평형 전세 기준 전국 최고가 아파트가 됐다.

19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성동구 성수동1가 '트리마제' 전용 84㎡(38층)는 지난 3일 25억원에 전세 계약이 체결됐다. 이는 지난 6월 거래된 직전 최고가 24억5000만원(47층) 대비 5000만원 오른 수준이다.

'트리마제'는 2017년 준공된 최고급 주상복합으로 4개 동, 688가구 규모이다. 이 아파트는 한강 변에 인접해 있어 조망이 우수해 연예인들이 거주하는 아파트로도 유명하다. 특히 방탄소년단 제이홉, 소녀시대 태연, 써니, 축구선수 손흥민 등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더 화제가 됐다.

이번 거래는 비강남권에서 20억원대(이하 전용 84㎡ 기준) 전세 계약이 나온 최초 사례이기도 하다. 지난해 11월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가 20억원에 처음 거래되면서 20억 전세 시대를 개막한 후 지금까지 20억원대 거래는 강남권에서만 이뤄져 왔다.

이날까지 20억원을 웃도는 전세 계약이 이뤄진 아파트는 '트리마제'를 포함해 총 10개 단지다. '트리마제'를 제외하면 모두 서초구와 강남구에 있으며 대부분 2015년 이후 입주한 신축 아파트다.

지난 6월 24억원(22층)에 거래된 서초구 잠원동 '아크로리버뷰'는 '트리마제'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전세 금액이며 가장 먼저 '전세 20억 시대'를 열었던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는 이달 23억원(34층)에 계약이 진행됐다.

한편 국토부는 보증금 20억원을 넘는 초고가 전세 거래가 2015년 45건에서 지난해 412건으로 5년 새 9배 이상 늘었다고 전했다.

황수미 기자 choko21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