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새 총리 유력 고노·기시다 "한국이 먼저 풀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수교 이래 최악으로 불리는 한일 관계, 일본 차기 총리로 유력한 두 후보가 한국이 먼저 해법을 내놔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선호도 1위를 달리는 고노 후보는 사실상의 보복 조치인 수출규제에 대해서는 대화를 강조하며 유연한 입장을 보였는데요.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기자클럽이 마련한 자민당 총재 후보 토론회.

고노 후보는 '따뜻함'을, 기시다 후보는 꾸밈없이 자연스럽고 완전하다는 '천의무봉'을 자신의 표어로 내세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