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9일 오후 6시까지 전국서 1335명 확진…전날보다 235명 줄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19일 오전 서울역 중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석 연휴 둘째날인 19일 오후 6시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330명대를 기록했다. 추석 연휴 검사 건수가 줄어들면서 확진자 발생도 다소 주춤해진 것으로 보인다.

전국 광역자치단체 집계를 종합하면 19일 새벽 0시부터 저녁 6시까지 전국에서 1335명이 코로나19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 같은 시각에 견줘 235명 줄었다. 그러나 1주일 전인 지난주 일요일(9월 12일) 중간집계치 1234명과 비교하면 101명 많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027명(76.9%), 비수도권이 308명(23.1%)이 확진됐다.

시도별로는 서울 489명, 경기 444명, 인천 94명, 부산 46명, 대전 34명, 경북 33명, 대구 31명, 충북 30명, 전북 27명, 경남 26명, 강원 23명, 광주 22명, 충남 18명, 제주 10명, 울산 5명, 전남 3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늘어날 신규 확진자 수를 감안하면 19일 확진자 수는 최종 1600∼17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유진우 기자(oj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