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영웅 “정동원, ‘언제 다 컸나’ 싶어…내년엔 콘서트 마구마구 열고 싶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수 임영웅이 정동원의 성장을 회상하며 명절 선물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지난 19일 오후 임영웅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는 임영웅이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정동원의 노래를 들은 임영웅은 “요즘 목소리만 듣다가 더 아기 때 불렀던 노래를 들으니까 언제 다 컸나 싶다”라고 밝혔다.

매일경제

가수 임영웅이 정동원의 성장을 회상하며 명절 선물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사진=천정환 MK스포츠 기자


그는 “또 다른 곡은 ‘바람의 소원’이라는 곡은 내가 즐겨 듣는 노래 중 한다. 노래 좋지 않나”라고 말했다.

또한 임영웅은 “명절 하면 어김없이 생각나는 게 선물에 대한 고민에 빠진다. 명절에 그냥 집에 갈 수 없지 않냐”라고 말했다.

이어 “특별하고 새로운 선물을 찾게 되는데, 생각하고 고르고 골라서 용돈, 건강식품 위주인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팬들의 희망 선물을 들은 뒤 임영웅은 자신의 콘서트 티켓이 후보로 나오자 “내년에는 콘서트도 마구마구 열어서 콘서트 티켓 주고받는 날이 빨리 오길 바랄 뿐이다”라고 이야기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