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덮친 코로나19

아스트로 진진, 코로나19 확진…문빈·윤산하 음성→자가격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그룹 아스트로 진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지난 16일 진진이 컨디션 저하로 코로나19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진행했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18일 다시 건강에 이상 징후를 느껴 재차 검사를 받았고 1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진진은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기 격리 중이다.

진진과 동선이 겹친 아스트로의 다른 멤버 문빈과 윤산하는 20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다만 방역 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밀접 접촉에 따른 자가격리 대상자로 분류, 예정된 스케줄을 중단하고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판타지오는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다시 한번 양해의 말씀 드린다”며 “앞으로도 당사는 방역 당국의 지침을 성실히 이행하며 향후 활동 재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며,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판타지오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