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돈 벌려고"…남친과 포르노 제작·유포한 태국 10대 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음란물 소유만 가능, 커플 3년 이하 징역 예상" 체포

뉴스1

'온리팬스'에서 활동하는 유명 태국인 사뭇 프라칸(19)이 음란물 제작, 유포 혐의로 체포됐다. (데일리스타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태국에서는 포르노 소유만을 허용하고 있는 가운데 한 커플이 돈을 벌기 위해 음란물을 제작, 유포해 체포됐다.

21일(현지시간) 태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영국 음란물 플랫폼 중 하나인 '온리팬스'(OnlyFans)에서 활동하고 있는 사뭇 프라칸(19)과 그의 남자친구 A씨(20)가 지난 20일 방콕의 한 호텔에서 체포됐다.

앞서 현지 경찰은 최근 온리팬스와 같은 웹사이트에서 대가를 받고 음란물을 제작하는 사람들을 기소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태국 법에 따르면, 18세 이상의 개인이 등장하는 포르노물을 소유하는 것은 허용되지만 이를 제작, 유포, 수익화하는 것은 불법으로 간주한다.

프라칸은 경찰의 발표 이후 온리팬스 계정에 상업적 목적으로 포르노 영상을 제작해 게재했다. 영상에는 남자친구도 여러 번 출연한 것으로 확인돼 함께 체포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또 매체는 두 사람의 유죄가 인정되면,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고 밝혔다.

현지 경찰 부대변인 시리와트 디퍼는 "온리팬스에서 음란물을 제작, 유포하고 있는 사람들을 계속 조사하고 있다"면서 "음란물 법을 위반하는 사람들을 발견하면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런던에 본사를 둔 온리팬스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봉쇄 이후 성 산업 종사자들이 올린 포르노에 힘입어 급성장한 소셜미디어 업체다.

그러나 최근 금융 협력사들이 포르노에 반감을 나타내자 "10월 1일부터 포르노를 금지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다 이들이 다시 온리팬스의 모든 창작물을 지원하겠다고 하자, 온리팬스는 지난달 25일 "노출이 심한 성인물을 앞으로도 계속 허용하기로 방침을 바꿨다"고 밝혔다.
sb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