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게임학회마저 엔씨에 등 돌렸다 "김택진을 국감 증인으로 채택해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한국게임학회가 이번 국정감사에서 국회가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를 확률형 아이템 관련 증인으로 채택하라고 요구했다.

한국게임학회는 23일 '국회는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게임의 확률형 아이템 문제를 철저하게 규명해야 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김 대표를 증인으로 채택해야한다는 주장을 밝혔다. 학회는 성명서를 통해 "최근 엔씨소프트의 '블소2'(블레이드앤소울2) 사태에서도 볼 수 있듯이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게임 이용자의 반발과 피로감이 극에 달하고 있다"며 "이용자와 게임 기업은 상호 신뢰관계를 구축해 '공진화'하는 혁신 모델을 구축해야 하지만 최근 게임사에 대한 불신의 목소리가 높아가고 '트럭시위' 등 이용자가 게임사를 강력히 비판하는 사태가 빈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학회는 "이용자의 지탄을 받는 산업은 절대 오래갈 수 없는데도 3N(엔씨·넥슨·넷마블) 등 대기업 게임사들의 변화에 대한 노력은 부족하다"며 "단기간 내 막대한 수익을 올릴 수 있는 확률형 아이템 과금은 이미 허용 수준을 넘고 있다"고 말했다.

결국 이러한 업계 현황을 국회가 돌아보고 바로잡을 수 있기 위해서는 김택진 대표를 반드시 채택해야 한다는 것이 학회의 주장이다. 학회는 "국내의 대표 게임사인 엔씨소프트는 확률형아이템에서 최대의 수혜자이자 논란의 당사자"라며 "이번 국감을 통해 국내의 대표적인 게임회사인 엔씨소프트의 태도와 입장에 변화가 있는 것인지, 있다면 대안이 무엇인지를 분명히 밝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와 더불어 김 대표의 고액연봉, 상여금, 주식배당금 문제, 가족경영에 대한 입장도 물어야한다는 것이 학회의 강경한 입장이다.

한국게임학회장을 맡고 있는 위정현 중앙대 교수는 "게임사 내부의 자정 의지와 노력이 이용자 눈높이에 미치지 못하면 외부적인 강제를 통해 변화 시킬 수밖에 없다"며 "이번 국감은 한국 게임사의 질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국감이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