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혹사2’ 서울대생 김성수의 죽음과 의혹 “이런 감정서는 처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3일 방송되는 SBS ‘당신이 혹하는 사이 시즌2’(이하 ‘당혹사2’)는 부산 송도 앞바다에서 발견된 한 대학생의 변사체로부터 이야기가 시작된다. ‘성적을 비관해 자살’한 것으로 결론 내려진 이 학생의 죽음이 또 다른 사건과 연결돼 있다는 음모론. 그 뒤에 드리워진 거대한 흑막의 진실은 무엇일지 이야기해본다.

두 번째 이야기는 지난주 방송에 이어 미국 CIA가 20년간 운용한 초능력 부대, 일명 ‘스타게이트 프로젝트’ 후편이 다뤄진다. CIA가 육성 지원한 초능력자들은 어떤 성과를 거두었을지, 미국 기밀문서에 기록된 미국 초능력 부대의 비밀 실험과 놀라운 결과를 본 방송에서 만나볼 수 있다.

첫 번째 기획회의를 준비한 변영주 감독은 ‘오래된 수첩’을 꺼내 들었다. 수첩의 주인은 바로 서울대학교 지리학과 1학년 김성수 씨인데, 수첩엔 오리엔테이션부터 과 MT 일정까지 새내기의 설렘이 가득하다고 한다. 그런데 6월부턴 그의 수첩엔 어떠한 흔적도 남아있지 않다.

매일경제

부산 송도 앞바다에서 발견된 한 대학생의 변사체 관련 이야기가 공개된다. 사진=SBS


1986년 6월, 김성수 학생은 기말고사를 앞두고 시험공부를 하던 중, 하숙집으로 결려온 낯 선 남성의 전화를 받고 집을 나섰다. 그런데 지갑과 신분증도 방에 놔둔 채 급히 나가던 그 모습이 마지막이었다. 이후, 소식이 전해진 건 나흘 뒤, 부산 송도 앞 바다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것이다. 안경도, 신발도 벗지 않은 채 바다에 빠져 숨진 그는 놀랍게도 발견당시 허리춤에 4~5kg 가량의 돌덩어리 네다섯 개를 묶고 있는 상태였다.

경찰은 김성수 씨의 죽음을 ‘성적비관으로 인한 자살’로 결론지었다. 그 무렵 김성수가 우울해했다는 증언을 확보했고 당시 시신이 발견된 현장이 횟집과 포장마차가 즐비한, 번화가인 만큼 타살의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한 것이다. 더욱이 부검결과 사인은 익사였다. 그렇다면 시험공부를 하던 성수 씨가 압박감을 이기지 못하고 연고도 없는 부산까지 가서 스스로 돌덩이를 몸에 묶은 뒤 바다에 몸을 던진 건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데 김성수의 죽음을 자살로 보이게 한 이 모든 증거들은 정작 중요한 진실들을 하나씩 감추고 있었다. 김성수 씨가 사망한 현장은 번화가 주변의 공사 현장 매립지로, 사실은 "누구 하나 죽어나가도 모를 만큼 인적 없는 어두운 곳”이었다는 것이었고, 게다가 부검감정서에는 더더욱 납득하기 어려운 흔적들이 있었다. 타이핑 된 부검감정서 한 귀퉁이엔 손 글씨로 급히 적은 듯한 문구가 추가돼 있다. 내용인즉 '경뇌막하 출혈 20cc'. 부검감정서를 검토한 전북대학교 법의학과 이호 교수는 “이런 감정서는 처음 봤다”며 충격적인 의혹을 제기했다. 김성수의 죽음과, 수상한 부검 감정서, 여기엔 어떤 비밀이 감춰져 있는 건지 모두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변 감독은 “김성수의 죽음이 어쩌면 우리가 모두 아는 어떤 인물과 연결됐을 수 있다”며 사진 한 장을 꺼내든다. 사진을 보는 순간 멤버들 모두 말을 잇지 못했다.

우리가 기억하는 그 사건과 어쩌면 관련이 있을지도 모르는, 그러나 기억되지 못한 이름 김성수, 35년째 저 깊은 바다 밑을 떠도는 그날의 진실을 함께 파헤쳐본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