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 채만 남기고 팔라" 권고에도 경호처 차장, 수도권에 아파트 두 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윤호 차장, 2015년 동대문과 과천에 구입
靑 비서관 출신 주현 산업연구원장 160억으로 1위
안성욱 권익위 부위원장은 아파트와 상가만 40억
한국일보

최윤호 대통령경호처 차장이 지난해 11월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윤호 대통령경호처 차장이 수도권에 두 채의 아파트를 보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의 다주택자 배제 인사 기준과 배치돼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3일 관보를 통해 6월 임용된 공직자 86명의 재산을 공개했다.

관보에 따르면, 최 차장은 동대문구 답십리동 아파트(123.06㎡)와 과천시 별양동 아파트(59.34㎡)를 신고했다. 가액은 각각 10억2,600만 원과 8억2,400만 원이다. 동대문구 아파트는 가액보다 높은 11억 원의 임대보증금이 채무로 잡혀 있다. 두 주택 취득 시기는 모두 2015년이다. 청와대는 그간 인사 기준과 관련, 수도권 내 1가구 2주택자에게는 "한 채만 남기고 팔라"고 권고한 바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2015년 3월 과천 아파트 취득 후 임대사업으로 전환했고, 실거주를 위해 같은 해 11월 동대문 아파트를 일반분양으로 취득했다"며 "다주택 해소를 위한 방안을 강구하겠다는 게 최 차장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재산을 공개한 공직자 중에서는 주현 국무조정실 산하 산업연구원장이 160억6,600만 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중소벤처비서관 출신인 주 원장은 2019년 3월 정기 재산 공개 당시 148억6,800만 원을, 같은 해 5월 중소벤처비서관 퇴임 때 154억9,600만 원을 신고했는데, 2년 사이 재산이 5억 원가량 또 늘었다.

주 원장은 본인과 배우자 공동 소유의 서울 강남구 개포동 아파트(168.42㎡) 17억9,300만 원과 금천구 독산동 근린생활시설(20억2,700만 원), 배우자 소유의 강남구 신사동 빌딩(31억6,100만 원) 등 건물만 85억8,700만 원을 신고했다. 가족 예금은 46억9,000만 원이었다.

안성욱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이 87억7,900만 원을 신고해, 주 원장 뒤를 이었다. 검사 출신인 안 부위원장은 본인 소유의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194.51㎡) 29억9,900만 원과 공유 지분으로 상속받은 배우자 소유의 경기 용인, 서울 서초와 영등포 등의 상가 등 건물만 40억3,100만 원을 신고했다. 예금도 본인(4억7,300만 원)과 배우자(37억4,500만 원) 등의 명의로 총 43억200만 원이었다.

재산신고 상위 3위를 차지한 윤상흠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디자인진흥원장은 68억7,500만 원의 재산 중, 배우자 소유의 세현정공 비상장 주식 가액만 39억9,800만 원을 신고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