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체한 줄로만 알았는데…화이자 후 뇌 사진에 '절망'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최근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뇌출혈이 발생했다는 부작용 사례 신고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또 다른 20대 여성이 화이자 2차 접종 후 뇌출혈로 사경을 헤매고 있는 사연이 전해졌다.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8월 5일 화이자 2차 접종 후 뇌출혈’이란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청원의 작성자는 “화이자 백신 2차를 맞은 사촌 언니가 뇌출혈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에 따르면 그의 사촌 언니 A씨는 지난 14일 퇴근한 뒤 집에 와서 “갑자기 뒷목이 당기고 두통이 온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당시 A씨는 몇 차례 구토까지 했지만, 단순히 체한 것이라고 여기고 휴식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A씨는 얼마 지나지 않아 집 안 화장실에서 쓰러졌다. A씨의 남편은 곧바로 119에 신고했고, 병원에 도착하자마자 A씨는 응급 수술을 받았다고 한다.

이데일리

4일 서울 동작구 사당종합체육관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소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원인은 “언니의 뇌 CT 촬영을 했더니 병원에 가기 전에 출혈이 2번, 병원에서 1번 있었다고 한다”며 “의식이 없는 상태로 중환자실에 있던 다음날에는 다행히 상태가 처음보다 나아졌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3일째 다시 뇌 CT를 찍었더니 의사가 뇌사 상태의 뇌와 같다고 했다”며 “뇌 부종이 너무 심하다더라. 뇌압을 낮추기 위해서는 두개골을 절개해야 하지만, 그럴 경우 바로 언니가 죽을 수도 있다고 했다”고 호소했다.

청원인은 “언니의 뇌 CT사진은 정상적인 뇌 사진과 달리 우리의 마음처럼 캄캄했다”며 “지금은 자가 호흡이 가능하지만 며칠 내로 호흡이 멈출 거라고 한다. 인공호흡기로 연명치료를 할 건지 결정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건강해서 병원에 간 적 없던 언니가 깊은 잠을 자고 있는 걸 직접 보고도 믿을 수가 없다”며 “언니의 손을 놓을 수가 없다. 제발 깨어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 이 날에는 ‘20대 여성인 동생이 화이자 1차 접종 후 5일 만에 뇌출혈로 중환자실 입원 중입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또한 게시됐다. 청원인은 28세 동생이 화이자 1차 접종을 맞고 극심한 두통과 구토를 호소하며 뇌출혈 판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동생의 주치의는 “뇌동 정맥 이상으로 인한 뇌출혈로 보이며 백신과의 관련은 없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청원인은 “동생은 28년 동안 크게 아픈 적이 없이 건강했고, 최근 받았던 건강검진에서 혈압, 심혈관 등이 정상이었다. 오히려 또래보다 건강하다는 검진 결과를 받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앞서 지난 17일에도 20대 여성 2명이 각각 화이자 백신을 맞은 후 뇌출혈에 빠졌다는 주장이 나란히 제기됐다. 25세 여성이 화이자 백신을 맞고 며칠간 두통을 호소하다가 뇌출혈에 빠져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는 내용과, 다른 21세 여성도 화이자 1차 백신을 맞고 두통과 구토,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다가 뇌출혈로 쓰러졌다는 청원이었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따르면 23일까지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발생한 이상반응 신고사례 총 2440건 중 303건이 인과성을 인정받았고, 38건이 근거 불충분한 사례로 평가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