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개그맨 서승만 "대장동 씹는 애들, 대장암이나 걸렸으면^^”

댓글 3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서승만 페이스북 캡처]


개그맨 서승만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재직 시절 불거진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과 관련, “대장동 씹는 애들은 대선 끝나고 배 아파서 대장암이나 걸렸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서승만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장동 개발은 해외에서도 칭찬했다”고 하면서 이처럼 말했다. 서승만은 문화‧예술분야 이 지사 지지 모임에 참여하고 있다.

중앙일보

[서승만 페이스북 캡처]



서승만은 더불어민주당 내 이 지사의 경쟁자인 이낙연 전 의원을 저격하는 글도 올렸다. 그는 이 전 의원에 대해 “여론 때문이라고 구라X다 걸렸네. 본인 말 까먹는 거 치매 아닌가? 그래서 뭔 대통(령)을 꿈꿔. 꼴통이구만”이라고 비판했다. 이 전 의원이 의원직 사퇴를 한 것에 대해서도 “책임감 더럽게 없네. 사퇴하면 다냐”라고 비난했다.

한편 이 지사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저는 단 1원도 받은 일이 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다만 수사 기관의 수사에 대해선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