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란 "월드컵 최종예선 한국전 관중 1만명 입장 허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란 당국이 다음달 12일에 예정된 2022 카타르월드컵 예선 한국과의 홈 경기에 1만 명까지 관중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이란 범정부 코로나 대책위원회는 백신 2회 접종 완료자 1만 명에 한해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릴 한국전 관전을 허용할 예정이라고 현지시간으로 23일 발표했습니다.

알리레자 레이시 대책위 대변인은 "최근 코로나 상황이 통제되고 있고 백신 접종도 잘 이뤄지고 있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란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하루 5만여 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지난 23일 기준 1만6천여명으로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희석 기자(bluewave@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