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방 '쿡킹', 1세대 아이돌 대결…윤은혜, 김동완 꺾고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JTBC ‘쿡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가수 윤은혜가 ‘쿡킹 : 요리왕의 탄생’ 1대 쿡킹에 등극하는 영광을 안았다.

지난 23일 밤 첫 방송된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쿡킹 : 요리왕의 탄생’(이하 ‘쿡킹’)에서는 ‘쿡킹’ 타이틀을 놓고 연예인들이 요리 대결을 펼친 가운데, 김동완과 윤은혜가 결승전을 겨뤘다.

이날 첫 라운드에선 김동완과 박군이 해산물을 주제로 대결을 펼쳤다. 김동완은 참치를 주재료로 활용해 참치타다키와 참치롤을 선보였고, 박군은 우럭으로 깐풍우럭을 준비했다.

본격적인 대결에 앞서 김동완은 “너무 긴장됐다. 1라운드는 무슨 짓을 해서든 이겨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강한 의지를 피력했고, 박군 역시 “서바이벌이지 않냐. 왕좌에 앉겠다”며 결연한 눈빛을 드러냈다.

박군은 특히 깐풍 우럭을 요리하는 중 우럭의 표면을 닭껍질로 감쌌다. 멘토링 중 황진선이 “이걸로 이길 자신 있냐. 안 될 것 같다. 우럭 맛이 강하게 나지 않는다”며 닭껍질을 활용할 것을 권유했기 때문. 덕분에 우럭에 고소함과 바삭함이 더해졌다. 김동완 역시 정호영 셰프의 멘토링으로 꼬치를 이용해 참치를 훈연하는 방법을 동원했다. 정호영은 멘토링 때 셰프들이 훈연향을 좋아한다고 김동완에게 귀띔한 바 있다.

그 결과 김동완이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두 번째 대결은 이상민과 윤은혜의 대전으로 이뤄졌다. 이상민은 명란껍질을 이용한 명란껍질크림파스타를 선보였고, 윤은혜는 문어세비체, 홍국쌀새우크림리소토, 그린주스로 구성된 코스 요리를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윤은혜는 특히 정통 이탈리안 레스토랑에 견줘도 무방할 수준급 요리를 선보여 셰프들의 극찬을 받았고, 이상민을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그렇게 김동완과 윤은혜는 결승전에서 만났다. 베이비복스와 신화 1세대 아이돌의 졍면 승부에 김동완은 “‘엑스맨’에서 당연하지 이후 처음으로 대결하는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결승전 주제는 추석 음식이었다. 김동완은 추석 때 쓰고 남은 채소를 이용한 삼겹채소말이를 선보였고, 윤은혜는 자신의 주력인 ‘코스 요리’를 또 한 번 활용해 냉채 잡채, 갈비탕밥, 수정과셔벗을 준비했다.

결국 윤은혜가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1대 쿡킹에 등극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